글예 5강.


  • 근대의 몸과 이성의 이분법에 대해 설명할 수 있다.
  • 근대 미술의 흐름에 대해 이해하고 설명할 수 있다.
  • 근대 사회에서 이해된 예술의 의미에 대해 설명할 수 있다.


  1. 몸과 이성에 대한 이해방식의 변화
    1. 근대의 몸과 이성의 이분법
      1. 전근대인들은 독자적으로 존재 아님. 태생적으로, 당위적으로 세계를 경험함. 카톨릭의 교류에 따라 살아가는것.  전근대 말기 이런한것들이 상실됨. -> 
      2. 근대적 주체의 탄생 -> 자기 자신!
        1. '나는 사유한다, 그러므로 존재한다.' - 데카르트
      3. 사유와 인식의 절대적 특권과 정당성을 부여 받은 주체
      4. 타자를 표상함으로써 자기를 인식하는 주체.
        1. 인식하는 주체와 인식과는 타자와 위계적 이분법 확림
      5. 내가 생각하고있다는 그 순간은 아무리 의심을해도 , 생각하는 나는 부정할 수 없게 됨. 
      6. (이미지1)
        1. 인간은 얼마든지 자연을 이용할 수 있는것으로 특권을 받았당.
        2. 여성은 자연을 뜻함.
        3. 근대의 정신을 주체의정신으로 이해할 수 있다
    2. 근대 계몽주의
      1. 촛불과해골그림
        1. 촛불 - > 진리의 빛. 미성숙의 상태를 성숙의 상태로 바꿔주는 계몽의 빛.
        2. 해골 - > 인간으로서 가치가 아주 폄하됐을 때, 단지 해골로서만 존재한다. 
      2. 로뎅 : 근대조각의 아버지.
        1. 생각하는 남자 조각 
          1. 근대조각의 태도를 자신의 조각으로 보여줌.
        2. 여성 조각.
          1. 감각 그 자체. 매끄 , 부드럽고, , 이성적인 사유의 능력이 나타나있지않다.
        3. 근대 조각에 있어서 여성과 남성의 성적인 차이가 드러나게 된다. 
        4. 단순히 성으로 나뉜게 아니라 도식적으로 분리돼있다.
      3. 사유하는 사람 ( 서양, 동양)
        1. 로뎅의 조각품 -> 크기가 상당히 큼. 로뎅의 사유하는 심각한 얼굴. 아주 남성적인 근육들. 눌린 입술.
        2. 금동미륵반가사유상 -> 남/여인지 중요치않아. 생각하는. 살짝 미소. 육체와 정신이 분리되어있찌 않다는 것을 보여주고있다.
    3. 근대의 자화상
      1. 설명
        1. 근대적 자의식이 반영된 근대의 산물
        2. 화가가 의뢰자의 요구에 따라 그림을 그리는 장인이 아니라, 천재로 인식됨.
        3. '나는 누구인가?'에 대한 탐구
        4. 거울에 비친 자신을 바라보는 반성의 구도.
        5. 거울에 비친 자신을 바라보는 반성의 구도
        6. 자신을 응시하는 또 다른 자신의 시선
        7. 반성하는 자와 반성되는 자가 무한히 서로 반영되는 통일적 구도가 형성 됨.
        8. 자화상, 거울, 반성적인 삶 -> 근대의 주체정신을 그대로 드러낸다.
        9. 거울 중요시여겨짐.
    4. 램브란트
      1. 영혼을 그릴수 있는 작가.
  2. 근대 미술의 흐름
    1. 매너리즘 > 바로크 > 로코코 > // 신고전주의 > 낭만주의 > 사실주의
      1. 매너리즘
        1. 르네상스 전성기 말 16세기 중엽~ 17세기 초
        2. 완전한 미를 추구한 르네상스 미술에 대한 돌파구에 대한 모색
        3. 고전주의 잣대로 평가할 수 없는 일탈과 변형 시작.
        4. 르네상스와 바로크를 잇는 교량 역할.
        5. 의도적 부조화 / 기괴한 배경 / 과장된 인체비례 / 불안감
      2. 바로크
        1. 17-18세기 중반, 이탈리아 로마를 중심으로 발생.
        2. 남성적인모습 
        3. 빛의 강렬한 대비를 통한 장중함
        4. 위엄성. 
        5. 빛은 중세시대에도 중심이었지만 그 당시에는 보이지않는 빛!
        6. 대비를 강조했다. 
        7. 카라 바지오 루벤스, 램브란트
        8. 어떤의미에선 운동감을 느낄수있음. 긴장감도 느껴짐.
      3. 로코코
        1. 프랑스로 중심으로 발전한 양식.
        2. 베르사유 궁전. 사치스럽고, 화려함.
        3. 현실적이기보다는 우아하고 몽환적, 연회하는 귀족의 그림.
        4. 섬세, 정교, 우아한 세련미를 통해 바로크의 남성적 화풍을 견제, 허영미. 상당히 귀족쩌어얶
        5. 작가 : 와타
      4. ======== 로코코까지는 양식. 한시대를 풍미함! 이 이후엔 한 시대를 압도한게 아니라 -ism 이다. ~주의임. 복합적 양상으로이해를해야한다.
      5. 신고전주의
        1. 로코코 시대 예술의 허영과 세속적 화풍에 대한 반감
        2. 내면을 사유하게 하는 고귀한 인간 행위에 대한 진지한 주제
        3. 예능은 그만! 토론, 다큐하자! 와같음.
        4. 비례적이고 이상에맞춘. 그리스적인 회긔긔긔
        5. 고전주의 시대에 화풍의 영향
        6. 작가 : 다비드, 앵그르(중요)
        7. 다비드의 서명행위 -> 근대적임. 정치적인.
      6. 낭만주의.
        1. 성향이 다양하다.
        2. 18-19세기 유럽 질풍노도의 시기(정치적 혁명) (프랑스 혁명 ~)
        3. 신 고전주의, 이성주의 주장들에 반비례해서 오히려 그것 내면에 있는 무의식적인 질서. 이상향. 상성적 부분. 우리와 현실적 논리와 다른 논리가 작동하고있다.
        4. 시적이고 신화적 주제(현실을 떠난 상상력)
        5. 현실 떠나 이상향 추구, 이국적 소재에의 관심(현실도피적 성격)
        6. 감정과 작가의 상상력 중요, 자연에 대한 귀의 경향
        7. 색채에 비중을 두고 화려하고 열정적인 화면을 구사
        8. 진지한것 다루는게 아니라 부글부글 끓는 것을 표현.
        9. 작가 : 고야, 들라크루아, 터너. 낭만주의작가 굉장히 많다. 
          1. 고야(Goya) : 
            1. 왕실소속 작가. 
            2. 왕가의 그림을 그려냄. 
            3. 도도한 여왕그림. 
            4.  괴물에게 잡아먹히는그림..
            5.  한명이 손을 들면서 총살을 저지시키는그림. 
            6. 다양한 스펙트럼을 소화해냄.
            7. 주제가 굉장히 다양함!
          2. 블레이크(Blake):
            1. 영국작가.
            2.  압도적인 느낌. 신화적.인 표현. 낭만주의작가
          3. 터너(Turner):
            1. 영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작가
            2. 바다를 배경으로한 그림. -> 자연을 배경.
            3. 상어떼에게 묵여뜯기고, 바다가 피로 물듬. 노예선이 난파됨. 노예는 수갑에 차여있어 도망도못가고 상어밥이됨.
            4. 정치사에 있어서 정치적 함축을 가진다.
      7. 사실주의
        1. 낭만주의만큼 복잡하진않다.
        2. 아주심플하지만 아주 분명했다.
        3. 1855년 쿠르베의 개인전 '레알리즘'에서 유래.
        4. 앵그르 : 신고전주의때 아주 이상적인 비례를 통해 여성의 몸을 보여주엇던 이상적인 작가. 부르주아들이 좋아하는 그림.
          1. 천사도 그리고 고귀한 주제들. 많은 작품들을 그려냈음.
        5. 쿠르베 : 나는 천사를 그리지 않는다. 
          1. 눈에 보이는, 과학적인, 경험에의한, 그러한 것들을 그려내겠다는 의지.
        6. 회화의 주제는 고상하다는 당대규범에 저항, 노동자와 평민 그림.
        7. 19세기 프랑스 '과학주의적 태도'의 영향, 근대정신의 발현
        8. 현실에 대한 정직한 기록이자 현실의 규명이며 세계관의 반영
        9. 눈에 보이는것만 믿겠다.(천사? 관념적으로만 존재하는 아름다운 것들. 은 노노노노노노. )
        10. 작가 : 쿠르베 , 밀레.
          1. Bonjour Courbet :  화가,작가가 어떻게 대우받아야하는지 보여주는 작품.
          2. 밀레 :
            1. 일상의 일하는 모습. 이삭줍기. > 부르주아들이 싫어함
            2. 사회 전반적으로 환영받지는 않았다.
  3. 근대사회에서 이해된 예쑬의 의미.(까장중요)
    1. 예술 : < 자유의 실현과 사회통합체를 가능하게 하는 매개체의 역할을 부여받음. 자유긴 자유지만, 망나니같은 자유가아닌 사회를 통합하도록 노력하는 자유! -> 갭을 예술과 교양을 통해 인위적으로 줄여나가야함.
    2. 개인에게 부여된 이중의 과제.
      1. 자유의 실현과 사회통합의 구성원으로서의 개인
      2. 개인이 자유를 실현함과 동시에 시민국가라고 하는 이 공동체 질서 안에서 함게 사회를 만들어나가는.  함께살기의 구성원. 개인에게 이중으로 부과됨.
      3. 사실 이 두가지가 붙기가 굉장히힘든것.
        1. 생산활동을 통해 사적인 자유를 행할 수 있어. 그러나 사회활동안에서~?
        2. >> 좁히려는 노력. 그냥은 안돼. 교육을 시켜야함! 시민은 노력을 해야 시민이된다. 
    3. 불가능한 양자의 거리를 예술, 교육을 통해 인위적으로 통합시킴
      1. 교양으로서의 예술
      2. 자유시민예술. 
      3. 근대인들에게 교양? : 개인의 자유와 사회통압을 묶어내기위한 그들이 가지는 어떠한 가치관, 세계관. 그것을 완성시키는것이 교양이다. -> 가장 효과적인 도구는 예술!. ( 난파선,, 밀레 씨앗뿌리는사람들 …  >> 유럽사회는 모더니즘을 향해 계속 진보(사회, 과학, 기술적 모더니즘) . 직선적으로 나아가는 모더니즘을 '어 우리 맞게가고있는거야?'하고 비판할수 있는게 바로 예술.
      4. 이러한 비판을 하는게 바로 시민.
    4. 진보와 발전으로 제시되는 근대 사회에서 예술
i/themes/dunet/jquery-ui-1.8.custom.css?v=1.1">
학습제목 근대적 주체와 예술의 흐름
주제 서구 근대가 이해하는 몸과 정신에 대한 입장은 매우 단호한 것이었다. 하지만 몸은 감각적 연장으로 정신은 인간의 본질로서 이해하는 서구 근대적 방식과는 대조적으로 오히려 몸이 인간 본질의 근간으로 이해될 수 있는 구체적인 경험들을 공유해보자. (예를 들어 정확한 기온을 이성적으로 인지하지 못하더라도, 우리의 신체적 감각이 이미 계절의 도래를 알고 있는 경우)
No 작성자 의견 작성일
1 0010201010232 주변 사람이 무엇때문에 기분이 안 좋은지 모르더라도 그 사람의 인상이나 주변의 분위기로 무슨 일이 있구나라는 것을 먼저 감각적으로 느끼는 경우 2013.09.18 10:06
2 00032013405001 긴급한 상황은 이성보다 몸이 더 먼저 인지한다. 2013.09.19 08:21
3 0025212272003 음식 섭취 시 내가 얼마만큼의 양으로 배가 차는지 숫자적으로는 모르지만 배가 부름을 안다. 2013.09.19 16:48
4 2012049730 감기의 경우, 실제 온도의 차이가 아니라 체감온도의 차이때문에 발병한다. 이를 통해 절대적인 온도의 변화보다 인간이 느끼는 것이 더 신체에 중요함을 알 수 있다. 이는 몸이 인간 본질의 근간으로 이해될 수 있는 경험으로 볼 수 있다. 2013.09.20 16:22
5 0002201212257 자주 웃는것이 이성적으로는 우리몸에 이롭다는것을 인지하지 못하지만, 신체 생리학적으로는 유익한 호르몬이 나오고 도움이 되고있는 경우 2013.09.21 14:25
6 0015103579 신체는 아름다운 것이며 매우 중요하다.
신체의 언어. 즉 신체는 또다른 언어라고도 할수있다.
2013.09.21 18:29
7 00032013742064 속이 보이지 않는 상자에 있는 물건을 알아 낼때, 그 무엇보다 만지는 촉감이 중요하다. 2013.09.22 12:51
8 00032007404002 길가에 핀 꽃을 보았을때 향기를 맡지 않고도 그 꽃의 향기를 알고 있을 때 2013.09.22 14:23
9 2009050950 감기의 경우, 실제 온도의 차이가 아니라 체감온도의 차이때문에 발병한다. 이를 통해 절대적인 온도의 변화보다 인간이 느끼는 것이 더 신체에 중요함을 알 수 있다. 이는 몸이 인간 본질의 근간으로 이해될 수 있는 경험으로 볼 수 있다. 2013.09.22 22:37
10 0013200838054 제일 쉽게 볼수잇는 얼굴에서 표정으로 많은 것을 알수 있다. 기분에 따라서 웃는 상과 우는상 그 밖에 많은 변화가 표정으로 나오는 것을 볼수있다. 2013.09.23 06:07
11 0025212122008 계절이 바뀔 때마다 알레르기성 비염이 옵니다. 2013.09.23 10:28
12 000620081723 배가 고프거나, 갈증이 나거나 또는 생리적인 현상들은 이성을 무너트린다. 2013.09.23 11:20
13 000620134060 가끔 예지몽 같은 꿈은 꾸었을때 어떠한 일이 생기는 것에 대한 낯설지 않은 반응 2013.09.23 13:53
14 00032008720184 열이난다면 객관적으로는 체온을 알 수 없지만 몸이 뜨겁다고 느낄 수 있다. 2013.09.23 15:02
15 0013201270035 맛있는걸 보면 입맛을 다신다 2013.09.24 13:40
16 0025212140036 레몬을 보고 있으면 굳이 먹지 않아도 시큼하다는 생각이 들며 침샘을 자극하여 입에 침이 고이게 되고, 빨간 음식을 보면 매운맛이 절로 느껴지며 땀이 나게 된다. 2013.09.25 10:24
17 0025211010005 배고픔을 느낀느 것은 신체적 신호가 왔을때 아는 것이고 머리로 먼저 배고픔을 느끼진 않는다. 2013.09.25 12:37
18 0013201202011 배가 고프거나 갈증이 났을때 머리로는 인식이 되지않고 신체적으로 감각이 났을때 인지하는 경우이다. 2013.09.25 14:38
19 00032006317082 상황이 닥치기 전에 을씨년스러운 느낌이 들었을 때, 그리고나서 실제로 어떠한 나의 구체적인 행동을 취해야 되는 사고나 상황이 벌어졌을 때, 신체의 인지가 선행하는 장면을 경험하게 된다. 2013.09.25 16:07
20 0002201010449 일기예보가 틀렷을때도 몸이 날씨의 변화를 느끼는 경우 2013.09.25 17
21 000620091016 스쳐지나가는 물체를 제대로 인식하지 못해지만 어떤것인지 알경우 2013.09.25 17:51
22 0025211100070 어르신들이 비오기전날 어떤얘기를듣지 않았어도 무릎이 쑤시거나 통증을느껴 다음날 비가올 것이라고 하는경우를 예로들수있다. 2013.09.26 17:53
23 00032009730052 뜨거운 주전자를 만졌을 때 뜨겁다고 느끼기 전부터 손을 떼는 것 등등 2013.09.27 16:07
24 00032009405002 무언가 시간을정하고 일을 할때 그시간만큼 지났을때 저의 몸이 알아서 그시간만큼이 경과함을 알려줄때가 있는것 같습니다. 2013.09.27 18:48
25 00032012903032 병원에 가지 않더라도 몸이 으슬으슬한다던가 등의 증상으로 이미 감기가 왔음을 알고있는 경우 2013.09.28 16:11
26 0025212270015 레몬을 보고 있으면 먹지 않아도 시다는 생각이 들며 침샘을 자극하여 입에 침이 고인다. 2013.09.28 16:43
27 00032009302025 몸은 우리가 이성적으로 시간이 언제인지 몰라도 일어나야 하는 아침, 밥 먹어야 하는 점심, 잠을 자야하는 저녁을 알려준다. 2013.09.28 17:14
28 2009040937 서구 근대 사회에서는 인간이 우선시 됨에 따라 인간의 이성을 중시하게 되었다. 하지만 이는 명확히 분리 될 수 있는 단순한 문제가 아니다. 즉, 신체가 본능적으로 느끼는 부분이 분명히 존재한다는 뜻이다.

가령 해외여행시 느껴지는 시차부적응이 그 대표적인 예가 될 것이다. 이성적으로는 현지가 밤이고, 고국이 낮인 상황을 이해하면서도, 시차에 잘 적응하지 못하는 경우에는 현지의 낮에 자게되고, 밤에 깨어 활동하게 된다.
2013.09.28 18:03
29 0010201120767 공부를해야 하는 상황이지만 밤을 이틀이나 샛다면 아무리 졸지 않고 잡을 세려해도 잠이 오는 것 2013.09.28 18:45
30 0015112336 가장 대표적인 예로 레몬을 먹지 않고 보기만 해도 시다는 것이 인식되어 침이 넘어가는 것이 있습니다. 2013.09.28 22:22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